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 양식 이상의 양식

    찬송 : 새찬송가 376장 (찬송가 422장)

  • 2017-01-19   [요한복음(John) 6:1 - 6:15]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 그 후에 예수께서 디베랴의 갈릴리 바다 건너편으로 가시매
    2 큰 무리가 따르니 이는 병자들에게 행하시는 표적을 보았음이러라
    3 예수께서 산에 오르사 제자들과 함께 거기 앉으시니
    4 마침 유대인의 명절인 유월절이 가까운지라
    5 예수께서 눈을 들어 큰 무리가 자기에게로 오는 것을 보시고 빌립에게 이르시되 우리가 어디서 떡을 사서 이 사람들을 먹이겠느냐 하시니
    6 이렇게 말씀하심은 친히 어떻게 하실 지를 아시고 빌립을 시험하고자 하심이라
    7 빌립이 대답하되 각 사람으로 조금씩 받게 할지라도 이백 데나리온의 떡이 부족하리이다
    8 제자 중 하나 곧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가 예수께 여짜오되
    9 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있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사옵나이까
    10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하시니 그 곳에 잔디가 많은지라 사람들이 앉으니 수가 오천 명쯤 되더라
    11 예수께서 떡을 가져 축사하신 후에 앉은 자들에게 나눠 주시고 물고기도 그렇게 그들의 원대로 주시니라
    12 그들이 배부른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남은 조각을 거두고 버리는 것이 없게 하라 하시므로
    13 이에 거두니 보리떡 다섯 개로 먹고 남은 조각이 열두 바구니에 찼더라
    14 그 사람들이 예수께서 행하신 이 표적을 보고 말하되 이는 참으로 세상에 오실 그 선지자라 하더라
    15 그러므로 예수께서 그들이 와서 자기를 억지로 붙들어 임금으로 삼으려는 줄 아시고 다시 혼자 산으로 떠나가시니라

    5장에서는 ‘안식’에 대해, 6장에서는 ‘양식’에 관해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오병이어 이적을 통해 자신을 생명의 양식으로 소개하지만, 사람들은 깨닫지 못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예수님은 어떤 분입니까?
2~4,10~13절 유월절이 가까웠음에도 예루살렘을 찾지 않으시고 도리어 광야에서 오병이어의 이적을 일으키십니다. 이는 오병이어의 이적을 유월절 식사와 연결시키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특히 ‘떡을 가져 축사하시고 나눠주시는’ 장면은 성만찬을 연상케 합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취하여 누릴 진정한 양식과 배부름은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로 얻는 새 생명임을 보여주십니다.

5절 ‘눈을 들어’ 추수할 밭을 보셨던(4장 35절) 예수님이 이번에도 눈을 들어 ‘영혼들’을 보십니다. 의지할 지도자(목자)가 없고 고통을 하소연할 곳도 없는 굶주린 양들을 보셨습니다. 예수님도, 자신들의 진정한 필요도 모른 채 그릇된 메시아 기대를 품고 따라온 것을 아셨기에 안타까우셨을 것입니다. 영혼을 향한 긍휼이야말로 복음의 일꾼에게 꼭 필요한 것입니다. 우리에게 예수님을 잘 가르쳐주고 양의 아픔을 공감할 수 있는 지도자들을 달라고 기도합시다.

5~9절 많은 무리를 보시고는, 떡 구할 데를 물으시며 빌립을 시험하십니다. 빌립의 반응은 예수님의 기대를 뛰어넘지 못합니다. ‘필요한 떡’을 구할 수도 없고, ‘가지고 있는 떡’의 양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상식에 충실한 분석이지만, 이것은 예수님에 대한 그의 지식과 믿음이 얼마나 제한적인지 보여줍니다. 늘 부족한 것은 떡이 아니라 믿음입니다. 믿음은 상식을 무시하지 않지만 상식에 머물지도 않습니다. 시험의 상황에서 현실을 뛰어넘는 영적 상상력(믿음)이 내게 있습니까? 늘 내가 문제이고 주님이 답이고, 내가 어둠이고 주님이 빛이고, 내가 광야이고 주님이 길임을 잊지 맙시다.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14,15절 사람들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보고는 예수님을 구약이 예언한 바로 그 메시아라고 확신합니다. 그리고 육신의 배를 채우고 로마에게 빼앗긴 그 ‘떡’의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억지로 왕 삼으려 합니다. 표적의 의도는 놓친 채 예수님만 붙든다고 모든 것이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우리가 먹을 것만 염려하는 동안, 어쩌면 주님은 우리의 영적 굶주림을 더 염려하고 계시지 않을까요?

기도
공동체-떡에 눈이 어두워 생명의 떡이신 예수님을 보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제 눈을 열어주소서.
열방-우간다 경제는 부패한 관리와 열악한 기반 시설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 우간다 정부가 부패를 청산하고 경제를 성장시키고 국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