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 운명의 날

    찬송 : 새찬송가 27장 (찬송가 27장)

  • 2019-08-20   [에스겔(Ezekiel) 24:1 - 24:14]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 아홉째 해 열째 달 열째 날에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2 인자야 너는 날짜 곧 오늘의 이름을 기록하라 바벨론 왕이 오늘 예루살렘에 가까이 왔느니라
    3 너는 이 반역하는 족속에게 비유를 베풀어 이르기를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기를 가마 하나를 걸라
    4 건 후에 물을 붓고 양 떼에서 한 마리를 골라 각을 뜨고 그 넓적다리와 어깨 고기의 모든 좋은 덩이를 그 가운데에 모아 넣으며 고른 뼈를 가득히 담고 그 뼈를 위하여 가마 밑에 나무를 쌓아 넣고 잘 삶되 가마 속의 뼈가 무르도록 삶을지어다
    5 (4절에 포함)
    6 그러므로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피를 흘린 성읍, 녹슨 가마 곧 그 속의 녹을 없이하지 아니한 가마여 화 있을진저 제비 뽑을 것도 없이 그 덩이를 하나하나 꺼낼지어다
    7 그 피가 그 가운데에 있음이여 피를 땅에 쏟아 티끌이 덮이게 하지 않고 맨 바위 위에 두었도다
    8 내가 그 피를 맨 바위 위에 두고 덮이지 아니하게 함은 분노를 나타내어 보응하려 함이로라
    9 그러므로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화 있을진저 피를 흘린 성읍이여 내가 또 나무 무더기를 크게 하리라
    10 나무를 많이 쌓고 불을 피워 그 고기를 삶아 녹이고 국물을 졸이고 그 뼈를 태우고
    11 가마가 빈 후에는 숯불 위에 놓아 뜨겁게 하며 그 가마의 놋을 달궈서 그 속에 더러운 것을 녹게 하며 녹이 소멸되게 하라
    12 이 성읍이 수고하므로 스스로 피곤하나 많은 녹이 그 속에서 벗겨지지 아니하며 불에서도 없어지지 아니하는도다
    13 너의 더러운 것들 중에 음란이 그 하나이니라 내가 너를 깨끗하게 하나 네가 깨끗하여지지 아니하니 내가 네게 향한 분노를 풀기 전에는 네 더러움이 다시 깨끗하여지지 아니하리라
    14 나 여호와가 말하였은즉 그 일이 이루어질지라 내가 돌이키지도 아니하고 아끼지도 아니하며 뉘우치지도 아니하고 행하리니 그들이 네 모든 행위대로 너를 재판하리라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이제까지 예루살렘이 당할 멸망을 경고하셔도 죄악으로 향하는 그들의 폭주를 막을 길이 없었습니다. 결국 바벨론이 예루살렘을 포위하는 그날이 오고 말았습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1,2,13,14절 착각 속에서 끝까지 희망을 품는 예루살렘에 완전한 사망을 선고하시고 이날을 기록하라 하십니다. 예루살렘에 남아 있는 이들은 심판이 지나갔다고 확신했고, 포로로 잡혀간 이들은 돌아갈 일만 남았다고 생각했지만 하나님은 죄에서 떠나지 않는 한 그럴 일이 없다고 하십니다(18장 30절). 거짓 선지자들의 희망적인 예언에 마비되기를 즐겼던 이들처럼(렘 29장 15절), 그런대로 대충 살면서도 예수님을 따를 수 있다고, 적당히 죄를 지어도 괜찮을 거라고 혼자 되뇌고 있지 않습니까?

3-13절 자신들이 가마(예루살렘) 속에서 안전하게 보호받는 고기라고 주장한 이스라엘 지도자들의 말(11장 1-12절)을 그대로 뒤엎으십니다. 안전하던 가마는 곧 끓는 가마가 되어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무르도록 삶고 태워 소멸할 것입니다. 억울한 피로 온통 녹슨 가마 안에서 불의한 이스라엘이 태워지고 말 것입니다. 극복할 수 있다고 악다구니를 부려도 하나님은 필요한 만큼 장작을 더해 졸이고 태워버리실 것입니다. 하나님이 깨끗하게 하려 해도 손길을 거부하며 지키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6-9절 강자에 의해 공공연하게 저질러진 불의를 반드시 보응하십니다. 억울하게 흘린 약자들의 피를 흙으로 덮지 않고(참조. 레 17장 13절) 맨 바위에 쏟으신 것은 그들의 불의를 만천하에 공개하고, 억울한 피를 반드시 신원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강자의 불의가 세상에서는 덮힐 수 있어도, 하나님의 눈까지 속일 수는 없습니다.

12,13절 예루살렘의 죄가 뜨거운 불에도 찌들고 녹슬어 벗어지지 않습니다. 그들의 죄가 이렇듯 쉬이 벗겨지지 않은 이유는 그들에게 죄를 씻으려는 의지가 없었기 때문입니다(“네가 깨끗하여지지 아니하니”, 13절). 그들은 자녀를 죽여 우상에게 바친 그날 성전에 나와 제사할 정도로 대단한 착각 속에 빠져 있었습니다(23장 39절). 그러니 아무리 수고해도 녹이 제거될 리 만무합니다. 위선적인 종교 행위로 억울한 희생자만 더할 뿐입니다. 열심히 기도하고 예배하고 성경을 읽으면서, 동시에 약자에 대한 가혹한 정책을 지지하고 있지는 않은지 살펴봅시다.


기도
공동체-하나님의 경고를 깊이 새겨듣고 제 삶에 찌든 죄의 녹과 음란을 제거하게 하소서.
열방-카메룬에서는 무장 단체의 공격으로 기독교 대학이 폐쇄되었다. 반(反)기독교 무장 단체들이 모두 소탕되어 기독교 학교와 학생의 안전이 확보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