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장년매일성경

YEAR2021 month8
이전
  • 하나님을 따르지 않는 자들

    찬송 : 새찬송가 180장 (찬송가 168장)

  • 2021-08-05   [이사야(Isaiah) 56:9 - 57:13]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9 들의 모든 짐승들아 숲 가운데의 모든 짐승들아 와서 먹으라
    10 이스라엘의 파수꾼들은 맹인이요 다 무지하며 벙어리 개들이라 짖지 못하며 다 꿈꾸는 자들이요 누워 있는 자들이요 잠자기를 좋아하는 자들이니
    11 이 개들은 탐욕이 심하여 족한 줄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요 그들은 몰지각한 목자들이라 다 제 길로 돌아가며 사람마다 자기 이익만 추구하며
    12 오라 내가 포도주를 가져오리라 우리가 독주를 잔뜩 마시자 내일도 오늘 같이 크게 넘치리라 하느니라
    1 의인이 죽을지라도 마음에 두는 자가 없고 진실한 이들이 거두어 감을 당할지라도 깨닫는 자가 없도다 의인들은 악한 자들 앞에서 불리어가도다
    2 그들은 평안에 들어갔나니 바른 길로 가는 자들은 그들의 침상에서 편히 쉬리라
    3 무당의 자식, 간음자와 음녀의 자식들아 너희는 가까이 오라
    4 너희가 누구를 희롱하느냐 누구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며 혀를 내미느냐 너희는 패역의 자식, 거짓의 후손이 아니냐
    5 너희가 상수리나무 사이, 모든 푸른 나무 아래에서 음욕을 피우며 골짜기 가운데 바위 틈에서 자녀를 도살하는도다
    6 골짜기 가운데 매끄러운 돌들 중에 네 몫이 있으니 그것들이 곧 네가 제비 뽑아 얻은 것이라 또한 네가 전제와 예물을 그것들에게 드리니 내가 어찌 위로를 받겠느냐
    7 네가 높고 높은 산 위에 네 침상을 베풀었고 네가 또 거기에 올라가서 제사를 드렸으며
    8 네가 또 네 기념표를 문과 문설주 뒤에 두었으며 네가 나를 떠나 벗고 올라가서 네 침상을 넓히고 그들과 언약하며 또 네가 그들의 침상을 사랑하여 그 벌거벗은 것을 보았으며
    9 네가 기름을 가지고 몰렉에게 나아가되 향품을 더하였으며 네가 또 사신을 먼 곳에 보내고 스올에까지 내려가게 하였으며
    10 네가 길이 멀어서 피곤할지라도 헛되다 말하지 아니함은 네 힘이 살아났으므로 쇠약하여지지 아니함이라
    11 네가 누구를 두려워하며 누구로 말미암아 놀랐기에 거짓을 말하며 나를 생각하지 아니하며 이를 마음에 두지 아니하였느냐 네가 나를 경외하지 아니함은 내가 오랫동안 잠잠했기 때문이 아니냐
    12 네 공의를 내가 보이리라 네가 행한 일이 네게 무익하니라
    13 네가 부르짖을 때에 네가 모은 우상들에게 너를 구원하게 하라 그것들은 다 바람에 날려 가겠고 기운에 불려갈 것이로되 나를 의뢰하는 자는 땅을 차지하겠고 나의 거룩한 산을 기업으로 얻으리라

    34장 이후, 심판에 관한 말씀이 중단되고 회복과 희망의 말씀이 이어졌던 메시지에서, 이제 유다 지도자들의 죄악과 백성의 우상숭배가 신랄하게 폭로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9-12절 지도자에게 더 큰 책임을 물으십니다. 유다의 멸망 이유를 ‘지도자들의 죄악’에서 찾았던 이사야(1:10,23; 3:14; 5:20-23)는 그들의 직무유기를, 양 떼를 보호해야 할 파수꾼과 목자가 “짐승들아 와서 먹으라” 하고 외치는 모습에 비유합니다. 그들은 탐욕에 빠진 무거운 몸 때문에 백성을 방종에서 건져내는 일에 기민하지 못했고, 거짓 희망에 취하도록 부추기기만 했습니다. 우리는 가정과 교회와 공동체를 위해 세워진 영적 파수꾼의 책임을 잘 감당하고 있습니까?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57:1,2 분별력 없는 지도자들 아래 죄악이 범람하고, 누구도 의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하지 않습니다. 예루살렘에 의인이 쉴 곳이 없으므로, 차라리 죽음을 평안으로 여길 정도입니다. 말씀대로 의를 실천하는 삶이 여전히 분투이자 고통인 오늘날, 나는 누구의 주목과 인정을 추구하고 있습니까?

57:3-10 ‘너희’(3-5절)는 ‘예루살렘 백성’을 가리킵니다. 그들은 의인들을 조롱하면서 나무 아래 우상에게 절하고 심지어 자녀를 인신제사로 바치기까지 했습니다. ‘너’(6-13절)는 여성으로 의인화된 ‘예루살렘’을 가리킵니다. 예루살렘은 하나님께 드려야 할 예물을 제비 뽑아 우상으로 선정한 돌에게 바쳤습니다. 매춘부의 거래 표시인 기념표를 걸어놓고 우상에게 몸을 팔았습니다. 우상을 위해 치장하고 우상을 섬기기 위해 지하세계까지 내려가며, 지칠 만도 한데 우상이 새 힘을 준다며 더욱 집착했습니다. 우상숭배 때문에 포로로 끌려가는 심판을 받게 될 예루살렘 백성은, 회복되어 고향으로 돌아온 후에도 동일한 우상숭배의 유혹에 노출될 것입니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는 하나님 말씀보다 ‘잘 먹고 잘살게 해주겠다’는 우상의 속삭임이 더 강력하게 들리기 때문입니다.

57:11-13 예루살렘의 불순종으로 하나님이 침묵하시자, 백성은 말씀에 갈급해하기는커녕 아예 하나님을 우상으로 대체해버렸습니다. 그러니 하나님의 공의는 심판으로 드러날 수밖에 없습니다. 우상의 도움을 갈구할수록 거짓 신의 무익함도 드러날 것입니다. 내게 회개할 기회를 주시려 참으시고 눈감아주시는 사랑을 이용하여 죄를 반복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기도
공동체-하나님과 세상을 다 섬기는 죄에서 벗어나, 오직 하나님 한 분만을 사랑하며 섬기게 하소서.
열방-레바논은 대폭발 참사, 코로나19, 장기간 내각 공백 등의 정치?경제적 위기 가운데 있다. 레바논의 정치와 경제가 안정되고, 현지 교회가 사회에 빛과 소금이 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