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 거짓 예언자의 최후

    찬송 : 새찬송가 263장 (찬송가 197장)

  • 2018-10-23   [예레미야(Jeremiah) 29:15 - 29:32]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5 ○너희는 '주님께서는 바빌로니아에서도 우리에게 예언자들을 보내 주시지 않았느냐?' 하고 말한다.
    16 ○그렇기 때문에 나 주가 지금 다윗의 보좌에 앉아 있는 왕에게, 그리고 지금 이 도성에 살고 있는 모든 백성, 곧 너희와 함께 포로로 잡혀 가지 않은 너희의 친척에게 말한다.
    17 나 만군의 주가 말한다. 내가 그들에게 전쟁과 기근과 염병을 보내어, 그들을 아무도 먹을 수 없는 썩은 무화과처럼 만들겠다.
    18 내가 칼과 기근과 염병으로 그들을 뒤쫓아가서 칠 것이니, 세상의 모든 나라들이 이것을 보고 놀라게 하고, 그들은 나에게 쫓겨가서 사는 모든 민족들 사이에서, 저주와 놀라움과 조롱과 조소거리가 되게 하겠다.
    19 나 주의 말이다. 이것은, 내가 그들에게 나의 종 예언자들을 서둘러서 보내어 나의 말을 전하였으나, 그들이 나의 말을 듣지 않아서 내리는 벌이다. 그들이듣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 주의 말이다.
    20 ○그러므로 내가 예루살렘에서 바빌로니아로 쫓아 보낸 너희 포로들아, 이제 너희는 모두 나 주의 말을 들어라.
    21 나 만군의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말한다. 지금 나의 이름을 팔아 너희에게 거짓 예언을 하고 있는 골라야의 아들 아합과, 마아세야의 아들 시드기야를 두고 말한다. 내가 그들을 바빌로니아 왕 느부갓네살의 손에 넘겨 주어, 너희가 보는 앞에서 그 왕이 그들을 죽이도록 하겠다.
    22 그리고 그들 때문에, 바빌로니아에 사는 모든 유다의 포로 사이에서는 '너도 주님께 형벌을 받아, 시드기야와 아합처럼 바빌로니아 왕에게 화형이나 당해라' 하는 저주가 생길 것이다.
    23 이것은, 그들이 이스라엘 사람으로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망측한 일을 하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기 이웃의 아내들과 간음하였고, 나의 이름을 팔아, 내가시키지도 않은 거짓말을 하였다. 이것을 내가 안다. 내가 바로 그 증인이다. 나 주의 말이다."
    24 ○만군의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느헬람 사람 스마야에게 전하라고 하시면서 나에게 말씀하셨다.
    25 스마야는 이미 자기의 이름으로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백성과 마아세야의 아들 스바냐 제사장과 모든 제사장에게 편지를 보냈었다. 스바냐에게 보낸 편지의내용은 다음과 같다.
    26 스바냐 제사장님, 주님께서 여호야다 제사장을 대신하여 제사장님을 주님의 성전 감독관으로 세우셨을 때에는, 제사장님께서 예언자 행세를 하는 미친 자들을 다 붙잡아 차꼬를 채우거나, 목에 칼을 씌우는 일을 맡기시려고 그렇게 하셨습니다.
    27 그런데 지금 제사장님께서는 어찌하여, 아나돗 사람 예레미야가 여러 사람 앞에서 예언자처럼 행세하는 것을 책망하지 않았습니까?
    28 그는 바빌로니아에 있는 우리에게 아직 때가 멀었다고 하면서, 이 곳에서 정착할 집도 짓고, 과일을 따 먹을 수 있도록 과수원도 만들라는 전갈까지 보내 왔습니다."
    29 ○스바냐 제사장은 이 편지를 나 예언자 예레미야에게 읽어 주었다.
    30 그 때에 주님께서는 스마야에 관한 다음과 같은 예언을 바빌론에 있는 모든 포로에게 보내라고 나에게 말씀하셨다.
    31 나 주가 느헬람 사람 스마야와 그의 자손에게 벌을 내리겠다. 나는 그를 예언자로 보내지 않았는데, 그는 마치 자기가 예언자라도 되기나 한 것처럼 예언하였고, 너희에게 그 거짓 예언을 믿게 하였다.
    32 그러므로 나 주가 말한다. 스마야가 그들에게 나 주를 거역하게 하는 말을 하였으니, 그는 자손을 보지 못할 것이다. 이 백성과 함께 어울려 살 자손이 없을것이다. 또 내가 지금 내 백성에게 베풀 복을 마련하고 있지만 그의 자손 가운데는 그 복을 누릴 사람이 없을 것이다. 나 주의 말이다."

    하나님은 바빌로니아에 있는 포로민에게 조속한 본토 귀환의 희망을 버리라고 하시는 한편, 거짓 예언자들에게 심판을 선언하십니다.

    성경 이해
    바빌로니아에 있는 포로민 중에도 예언자들이 일어나 곧 예루살렘으로 귀환하리라고 예언했습니다. 그 말을 믿었던 포로민은 70년이 지나야 본토로 귀환하리라는 예레미야의 예언을 거부합니다. 이에 하나님은 유다에 남아 있는 백성도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았으므로 그들에게 재앙을 내리겠다고 하십니다. 당장 유다로 귀환할 것은 꿈도 꾸지 말라는 말씀입니다(15-19절). 하나님은 포로민에게 예언한 아합과 시드기야를 느부갓네살 손에 죽게 할 거라고 하십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이름을 도용해 거짓을 예언했고, 간음했기 때문입니다(20-23절). 한편 스마야는 예레미야를 ‘미친 가짜 예언자’로 비난하며 그를 붙잡아 처벌하라는 내용의 편지를 스바냐 제사장과 여러 사람에게 보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스마야의 자손이 끊겨 장차 올 하나님의 복을 누릴 후손이 없을 거라고 하십니다(24-32절).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30-32절 음해하는 세력으로부터 의로운 사람을 보호하십니다. 하나님은 종교 권력을 사용해 예레미야를 박해하려는 스마야의 음모에서 예레미야를 지키셨습니다. 옳은 일을 하는 데 위협하는 세력이 있습니까? 협박하는 소리보다 하나님의 손이 더 가까이 있습니다.

내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21-23절 도덕성은 말의 진실성을 판단할 수 있는 시금석과 같습니다. 거짓을 예언한 아합과 시드기야는 남의 아내와 간음하는 죄를 저질렀습니다. 능력만 있으면 도덕성은 문제될 것 없다는 사고는 위험합니다. 우리 공동체에는 부도덕함을 문제 삼지 않는 풍조가 보이지 않습니까? 진리는 정직과, 거룩은 정결과 불가분리의 관계입니다.

기도
거짓과 손잡지 않고, 위협에 굴하지 않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