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매일성경순

YEAR2021 month12
이전
  • 비극의 발단

    찬송 : 새찬송가 420장 (찬송가 212장)

  • 2021-12-07   [사사기(Judges) 19:1 - 19:10]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1 이스라엘에 왕이 없던 때에, 한 레위 남자가 에브라임의 산골에 들어가서 살고 있었다. 그는 유다 땅의 베들레헴에서 한 여자를 첩으로 데려왔다.
    2 그러나 무슨 일로 화가 난 그 여자는, 그를 떠나 유다 땅의 베들레헴에 있는 자기 친정 집으로 돌아가서, 넉 달 동안이나 머물러 있었다.
    3 그래서 그 남편은 그 여자의 마음을 달래서 데려오려고, 자기의 종과 함께 나귀 두 마리를 끌어내어 길을 떠났다. 그 여자가 그를 자기 아버지의 집으로 데리고 들어가자, 그 젊은 여자의 아버지가 그를 보고 기쁘게 맞이하였다.
    4 그의 장인 곧 그 젊은 여자의 아버지가 그를 붙들므로, 그는 사흘 동안 함께 지내며 먹고 마시면서, 거기에 머물러 있었다.
    5 나흘째 되는 날, 그가 아침 일찍 깨어 떠나려고 일어서니, 그 젊은 여자의 아버지가 사위에게 말하였다. "빵을 좀 더 먹고서 속이 든든해지거든 떠나게."
    6 그래서 그들 두 사람은 또 앉아서 함께 먹고 마셨다. 그 젊은 여자의 아버지가 사위에게 말하였다. "부디 오늘 하룻밤 더 여기서 묵으면서 기분좋게 쉬게."
    7 그 사람은 일어나 가려고 하였으나, 그의 장인이 권하여 다시 거기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8 닷새째 되는 날 아침에 그가 일찍 일어나 떠나려고 하니, 그 젊은 여자의 아버지가 권하였다. "우선 속이 든든해지도록 무얼 좀 먹고 쉬었다가, 한낮을 피하여 천천히 떠나게." 그들 둘은 또 음식을 먹었다.
    9 그 사람이 일어나 자기의 첩과 종을 데리고 떠나려고 하니, 그의 장인인 그 젊은 여자의 아버지가 그에게 권하였다. "자, 오늘은 이미 날이 저물어 가니, 하룻밤만 더 묵어 가게. 이제 날이 저물었으니, 여기서 머물면서 기분좋게 쉬고, 내일 아침 일찍 일어나서 길을 떠나, 자네의 집으로 가게."
    10 그러나 그 사람은 하룻밤을 더 묵을 생각이 없어서, 일어나서 나귀 두 마리에 안장을 지우고, 첩과 함께 길을 떠나, 여부스의 맞은쪽에 이르렀다. (여부스는곧 예루살렘이다.)

    사사기 저자는 사사 시대의 암울한 상황이 왕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합니다. 그리고 각자 자기 뜻대로 살던 그 시대에 일어난 가장 비극적인 사건을 소개합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사사 시대는 각 사람이 자기 뜻에 좋은 대로 사는 무법과 무질서가 만연한 시대였습니다. 모세가 전해 준 율법은 사람들의 삶에 녹아들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때에, 이스라엘 지파 동맹을 위태롭게 하는 한 사건이 일어납니다.
에브라임 산골에 살던 한 레위 남자가 유다 베들레헴에서 한 여자를 첩으로 맞았습니다. 그런데 어떤 일로 다투고 여자가 친정으로 돌아갔습니다. 레위 남자는 여자를 데려오려고 종을 데리고 베들레헴 여자의 집으로 갔고, 그의 장인이 그를 반갑게 맞이했습니다(1-3절).
장인은 사흘 동안 잔치를 열어 대접했고, 떠나려는 사위를 붙들고 이틀을 더 유하게 합니다. 닷새가 지났을 때, 레위 사람은 더 유하라는 장인의 권유를 물리칩니다. 날이 이미 저물어 갔지만 아내를 데리고 길을 나섰고, 여부스 맞은편에 다다릅니다(4-10절).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하고, 이들의 여정에도 어둠이 밀려듭니다.


나(우리)에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1-3절 레위 사람은 자기 성읍이 아닌 에브라임 산골에 거처를 삼고, 젊은 처녀를 둘째 부인으로 맞이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자기 방식대로 주님을 섬겼기 때문에 레위 사람들도 자기 뜻에 좋은 대로 각자 도생하는 길을 찾을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비대면 시대에 나의 신앙이 사적 영역에만 머물지 않도록, 다양한 방식으로 서로 소통하고 교제하십시오.

5-10절 장인의 과도한 호의와 레위 사람의 우유부단함 때문에 정상적인 여정이 늦춰집니다. 결국 일행은 무리하게 출발하게 되었고, 얼마 못가서 유숙할 곳을 찾아야 했습니다. 이것이 비극의 발단이 됩니다. 일을 자꾸 미루다보면 시간에 쫓겨 성급하게 되고, 결국 문제가 발생합니다. 모든 일을 지혜롭게 생각하고, 계획한 일은 결단력을 가지고 실천하십시오.


기도
복잡하고 바쁜 일상이지만, 늘 주님이 주신 본분을 잊지 않고 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