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청소년

HOME > 매일성경 > 오늘의말씀-청소년

  • 내가 들었다!

    찬송 : 찬송가 390장 (새찬송가 352장)

  • 2018-08-22   [열왕기하(2 Kings) 19:20 - 19:37]


    개역한글 듣기 NIV 영어성경 듣기

  • 20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가 히스기야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했습니다.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이 앗시리아 왕 산헤립에 대해 기도한 것을 들으셨소.
    21 그리고 산헤립에 대해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소. ‘시온 백성이 너를 미워하고 조롱할 것이다. 예루살렘 백성이 도망치는 너를 보고 비웃을 것이다.
    22 네가 누구를 꾸짖으며 조롱하였느냐? 네가 누구에게 목소리를 높였느냐? 네가 누구에게 눈을 부릅떴느냐?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에게냐?
    23 너는 사자들을 보내어 여호와를 조롱하며 이렇게 비아냥거렸다. 나에게는 전차가 많이 있다. 나는 그 전차를 타고 산꼭대기로 올라갔으며 거기서 레바논의 가장 높은 산으로 올라갔다. 레바논의 키 큰 백향목과 훌륭한 잣나무를 베어 버렸다. 가장 깊숙한 곳까지 들어갔고 가장 울창한 숲까지 들어갔다.
    24 또 나는 내가 빼앗은 다른 나라에서 샘을 파서 그 물을 마셨다. 내 발바닥으로 이집트의 모든 강물을 마르게 했다.
    25 앗시리아 왕아, 나 여호와가 오래 전에 이 일들을 결정했고 옛날에 이 일들을 계획했다는 것을 네가 틀림없이 들었을 것이다. 네가 성벽이 있는 저 굳건한 성들을 쳐서 잿더미로 만들 수 있게 한 것도 바로 나 여호와이다.
    26 그래서 그 성에 사는 백성들이 겁을 내고 두려움에 떤 것이다. 그들은 들의 식물과 같았고 연약한 풀과 같았다. 자라기도 전에 말라 버리는 지붕 위의 풀과 같았다.
    27 나는 네가 언제 쉬고 언제 가고 언제 오는지 다 알고 있다. 네가 나에게 악한 말을 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
    28 너는 나에게 반역하였고 네 교만이 내 귀에까지 들렸으므로 네 코에 갈고리를 걸고 네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 그리고 네가 왔던 그 길로 다시 돌아가게 하겠다.
    29 히스기야야, 내가 너에게 이 증거를 보이겠다. 너는 금년에 들에서 저절로 자란 곡식을 먹겠고, 내년에도 들에서 저절로 자란 곡식을 먹을 것이다. 그러나 삼 년째 되는 해에는 심고 거두며 포도밭을 가꾸어서 그 열매를 먹을 것이다.
    30 유다 집안의 남은 백성은 뿌리를 내리고 튼튼하게 자라나서 많은 열매를 맺게 될 것이다.
    31 예루살렘에서 살아 남은 사람이 나오겠고 시온 산에서 살아 남은 사람이 나올 것이다. 나 여호와는 열심으로 그 일을 이룰 것이다.’”
    32 “여호와께서 앗시리아 왕에 대하여 이렇게 말씀하셨소. ‘그는 이 성에 들어오지 못한다. 그는 화살 한 발도 쏘지 못하며 방패를 가지고 가까이 오지도 못하고 성을 공격할 흙 언덕도 쌓지 못할 것이다.
    33 그는 왔던 길로 다시 자기 나라로 돌아갈 것이다. 그는 이 성에 들어오지 못한다. 이것은 나 여호와의 말이다.
    34 나를 위해, 그리고 내 종 다윗을 위해 이 성을 지켜 구원해 주겠다.’”
    35 그 날 밤에 여호와의 천사가 앗시리아의 진으로 나아가서 앗시리아군 십팔만 오천 명을 죽였습니다. 백성이 이튿날 아침 일찍 일어나 보니, 그들이 모두 죽어 있었습니다.
    36 그리하여 앗시리아 왕 산헤립은 그 곳을 떠나 니느웨로 돌아가서 그 곳에 머물렀습니다.
    37 어느 날, 산헤립이 자기의 신 니스록의 신전에서 예배하고 있을 때에 그의 아들 아드람멜렉과 사레셀이 그를 칼로 죽이고 아라랏 땅으로 도망쳤습니다. 그리하여 산헤립의 아들 에살핫돈이 앗시리아의 왕이 되었습니다.

    2018-08-22   하나님은 교만한 앗시리아 왕 산헤립의 말도 들으셨고, 하나님께 도움을 요청하는 남유다의 왕 히스기야의 기도도 들으셨습니다.

  • 해설 텍스트 보기
  • 해설 동영상 보기
이해하기(Understanding)
히스기야의 기도를 들으신 하나님은, 예언자 이사야롤 통해 응답을 주십니다. 앗시리아의 왕 산헤립은 교만해질 대로 교만해져서 하나님마저 비웃고 모독했지만, 사실 그는 악한 나라들을 심판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에 속한 도구에 불과합니다. 하나님은 이제 앗시리아의 교만을 꺾으실 것입니다. 산헤립은 예루살렘 성을 점령하지 못하고 자기 나라로 돌아갈 것이고, 포위 공격 속에 굶주리던 예루살렘 백성들은 배불리 먹게 될 것입니다(20-34절).
바로 그날 밤 하나님은 천사를 보내셔서 예루살렘을 포위하고 있던 앗시리아의 군사 18만5천 명을 즉사시키십니다. “앗시리아 왕은 자기 나라로 돌아가서 거기서 죽을 것이다”(7절)라는 이사야의 예언을 비웃던 산헤립은, 하나님의 말씀 그대로 앗시리아의 수도 니느웨로 후퇴했다가, 그곳에서 자기 아들들에게 죽임을 당합니다(35-37절).

적용하기(Applying)
하나님은 어떤 분입니까?
하나님은 예루살렘을 포위하고 있던 앗시리아의 대군을 멸하신 분입니다. 초라한 병력의 남유다 군사들이 한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하나님이 천사를 보내셔서 해결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해결하시도록 홀가분히 맡겨야 할 내 문제는 무엇인가요?

나(우리)에게 주시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을 모르는 산헤립은 자신이 이룬 승리와 업적에 기고만장했지만, 사실 그것은 모두 하나님의 계획 속에 있는 일이었습니다. 교만은 나에게 주어진 것들이 하나님의 역사임을 인정하지 않을 때 찾아옵니다. 내 삶 속에는 어떤 교만의 모습들이 꿈틀대고 있나요?

기도하기(Praying)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열심’(31절)만 겸손히 의지하겠습니다.